AD
  • 서울 시내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국제신용평가사 피치가 12일 우리나라 국가신용등급을 'AA-'로 전년과 같은 유지했고, 신용등급전망은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날 피치는 성명을 통해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험이 등급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줬다"면서도 “한반도에 전면전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피치는 지난 2012년 9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네 번째 등급인 'AA-'로 상향 조정한 뒤 5년째 동일한 등급을 유지 중이다.

피치가 부여한 우리나라 신용등급은 다른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등급보다는 한 단계 낮은 수치다.

무디스는 2015년 12월 한국의 신용등급을 Aa2로 올렸고, S&P도 지난해 8월 우리나라 등급을 AA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우리나라 신용등급 평가 여부에 대해 피치는 "최근 한반도의 지정학적 긴장 고조가 주요 불안요인"이라며 "북한과 직접 충돌이 없어도 기업·소비 심리 악화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 경제에 대해서는 성장세를 보인다고 평가했다. 특히, 한국 경제가 올해 2.7%, 내년 2.8%, 2019년 2.6% 등 잠재 성장률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피치는 같은 날 삼성전자의 장기신용등급을 'A+'에서 'AA-'로 한 단계 상향시켰고, 신용등급전망은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피치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 업황의 주기에 노출될 수 있고, 중기적으로 스마트폰 부문 이윤이 감소할 수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삼성전자의 영업 현금 흐름은 탄탄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20:45:34 수정시간 : 2017/10/12 20:45:34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