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양극화에 하락 종목 투자한 개인 투자자 ‘풍요속에 빈곤’
하락 종목이 무려 294개로 상승 종목(151개)의 2배 육박해
  • 여의도 증권가 밀집지구 풍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최근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연일 경신하고 있지만 개인 투자자들이 주로 투자하는 소형주는 하락 종목이 오히려 더 많아 증시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12일 증권업계 등에 따르면 코스피는 11일 2,458.16으로 거래를 마감하며 지난해 말(2,026.46) 대비 21.3% 급등했다.

이중 시가총액 상위 1∼100위권의 대형주는 평균 25.48%가 상승하며 코스피 평균 수익률으르 상회했다. 또한, 대형주 100개 종목(보통주 기준) 중 상승 종목이 67개로 하락 종목(32개) 수의 2배 이상이었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 기간 주가가 15만2000원에서 34만7000원으로 128.6% 급등했다. 이 밖에도 삼성전기(108.3%)와 삼성SDI(101.9%), SK하이닉스(96.5%), LG이노텍(88.6%), 엔씨소프트(82.1%), LG전자(69.7%), S-Oil(53.9%), 삼성전자(52.8%), 하나금융지주(52.7%) 등도 수익률이 높았다.

반면, 중형주는 평균 3.15% 올랐고, 상승 종목(102개)과 하락 종목 수(96개)도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여기에 소형주는 오히려 평균 3.33% 하락했다. 또한, 하락 종목이 294개로 상승 종목(151개)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소형주 하락 종목 중에는 주가가 1만800원에서 1760원으로 83.7% 급락한 우리들휴브레인과 한창(-76.2%), 동국실업(53.7%) 등 주가가 절반 이상 떨어진 종목도 17개에 달했다.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와 같이 일부 수출 대기업의 주가는 상승 랠리를 타고 있지만 과거처럼 순환매를 통해 중·소형주 등 다른 종목으로 상승세가 번지는 상황은 거의 나타나지 않고 있는 셈이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외국인과 기관이 주로 투자하는 대형주와 달리 개인 투자자들이 집중된 중소형주가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증시 양극화와 함께 일명 ‘개미’라고 불리는 개인 투자자들이 느끼는 상실감이 더욱 크다”고 지적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16:19:58 수정시간 : 2017/10/12 16:19:5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