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2015년 담뱃세 인상 이후 소비자 부담은 가중된 가운데 담배회사들의 수익은 급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담배회사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KT&G, 필립모리스, BAT(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등 시장점유율 상위 3개사는 담뱃값 인상 이후 안정적인 흑자를 유지했다.

국내 담배 판매량은 2014년 43억6000만 갑에서 2015년 세금 인상으로 2015년 33억3000만 갑으로 급감했다가 지난해 36억 6000만 갑으로 다시 증가했다.

점유율 1위인 KT&G의 지난해 매출액은 2조9681억원으로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2조7425억원) 대비 8.2%(2256억원)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각각 23.8%(2505억원), 45.6%(3403억원) 급증했다.

2014년 96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한 BAT도 지난해에는 137억원의 순이익을 올려 흑자 전환했다. 필립모리스는 지난해 1597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지만, 이는 2817억원의 담배소비세 징수에 따른 것으로 실제 영업이익은 996억원에 달했다.

박 의원은 "박근혜 정부의 무리한 담뱃값 인상으로 서민들은 고통을 받았지만, 담배회사들은 여전히 수천억 원의 이익을 챙기고 있다"면서 "국민건강은 챙기지 못하고 서민 세금만 더 거둬간 담배 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1 14:14:04 수정시간 : 2017/10/11 14:14:0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