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0일 오후 서울 삼청동 감사원 별관에서 김성진 감사원 산업금융감사국 과장이 금융감독원 기관운영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금융감독원의 1∼6급 전 직원 중 관리직인 1∼3급이 전체의 절반에 육박하고, 보직자가 전 직원의 20.6%에 해당하는 등 조직·인력운영 행태가 방만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20일 공개한 금융감독원 기관운영 감사결과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으로 금감원은 전 직원 1927명 가운데 1∼3급 직원이 45.2%(871명)에 달했다.

또한, 금감원의 직위 보직자가 전 직원의 20.6%(397명)에 달하는 등 직위 수가 너무 많은 점도 지적됐다. 292개 팀의 팀원이 평균 3.9명(팀장 제외)에 불과한 점도 이번에 적발됐다. 기획재정부가 제시한 적정 관리직 비율은 9%, 평균 팀원 수는 15명이다.

금감원의 8개 해외사무소 운영도 '방만 경영' 사례로 드러났다. 감사원이 8개 국외사무소가 수집한 업무정보 525건을 분석한 결과 98.2%(516건)가 인터넷 등을 통해 국내에서도 수집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의 인력운영이 이렇게 방만하게 이뤄지면서 연간 예산도 지난해 3256억 원에서 올해 3666억 원으로 410억 원(12.6%)이 증가하는 등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우선 감사원은 금감원의 감독 책임 있는 금융위원장에게 '팀장 직무급 인상분'을 내년 예산에서 차감하고, 관련 예산서를 상정한 담당자를 경징계 이상 징계할 것을 요구했다. 금융감독원장에게도 예산서를 수정하지 않은 담당자를 경징계 이상 징계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상위직급 감축과 부서 통폐합, 국외사무소 전면 정비·폐지, 정원 외 인력 최소화 등의 방안을 마련하라고 금감원 측에 통보했다.

이에 금감원은 강도 높은 내부개혁에 착수할 방침이다. 우선 채용 전 과정을 '블라인드' 방식으로 진행하고, 서류전형은 폐지한다. 면접위원에도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방안이 검토 중이다.

차명 거래 등이 지적된 임직원 주식 투자와 관련해 주식 투자가 금지되는 직원 범위를 기존의 공시 업무 등에서 대폭 확대하고, 투자 신고의무를 위반한 경우 제재를 강화하는 쪽으로 노조와도 협의할 예정이다.

특히 외부 파견자를 줄이고, 기능이 축소된 부서의 인력도 감축한다. 감축된 인력은 가상화폐나 P2P 대출, 회계감리 등 새로운 감독 수요가 생긴 분야로 배치된다.

현재 금감원은 민간 전문가들 위주로 한 '인사·조직문화 혁신 태스크포스(TF)'를 꾸린 상태다. TF는 내달 말까지 구체적인 개혁 방안을 마련한 후 연내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행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20 18:03:13 수정시간 : 2017/09/20 18:03:1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