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건강상의 이유로 21년간 재임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직을 사퇴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IOC 명예위원으로 추대됐다.

IOC는 16일(한국시간) 페루 리마에서 열린 제131차 총회 사흘째 일정에서 이 회장과 노르웨이 출신 게르하르 헤이베르그 전 IOC 위원 등 2명을 IOC 명예위원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IOC는 10년 이상 재직한 전직 IOC 위원 중 탁월한 업적을 남긴 이들을 명예위원으로 추대해 선출한다.

이 회장은 1996년 제105차 IOC 총회에서 IOC 위원으로 뽑혔다. 1997년에는 문화위원회, 1998년부터 1999년까지는 재정위원회에서 활동했다. 또 1991년 IOC의 올림픽 훈장을 받았고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에도 기여했다.

이 회장은 2014년 5월1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인근 순천향대학 서울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CPR)을 받았다. 이어 다음날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져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고 입원한 뒤 3년 넘게 와병 중이다.

1942년생인 이 회장은 IOC 위원 정년(80세)이 5년 남았지만 병환으로 정상적인 활동이 어렵다고 판단한 그의 가족이 지난 8월 IOC에 사퇴 의사를 전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6 17:11:40 수정시간 : 2017/09/16 17:12:4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