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도 불구하고 코스피가 8.41포인트(0.35%) 오른 2,386.07로 장을 마친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코스피가 15일 북한 미사일 발사 소식에도 불구하고 기관의 ‘사자’에 힘입어 연이틀 강세를 보이며 2,38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 대비 8.41포인트(0.35%) 상승한 2,386.07에 거래를 마감했다. 코스피가 2,380선을 회복한 것은 지난달 8일(2,394.73) 이후 한 달여 만이다.

지수는 이른 오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에 9.22포인트(0.39%) 떨어진 2,368.44로 출발해 장중 약세를 보였지만 오후 늦게 기관이 ‘사자’에 나서면서 반등했다.

코스피 시장서 외국인은 883억원어치를 사들였지만 기관과 개인이 각 391억원어치와 138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시총 1위 삼성전자는 0.20% 상승한 252만원에 장을 마치며 3거래일 연속 강세를 보였고 시총 2위 SK하이닉스도 0.52% 오른 7만7200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부터 코스피200에 편입된 카카오는 장중 13만6000원까지 올라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종가는 전날 대비 2.65% 오른 13만5500원에 장을 마쳤다.

롯데쇼핑은 중국 롯데마트 점포 매각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에 불확실성이 완화된 것이 투자심리를 자극해 8.41% 급등했다.

이 밖에 신한지주(2.41%)와 삼성생명(1.30%) 등도 강세를 보였다. 반면, 포스코(-3.55%)와 LG화학(-1.47%), 네이버(-0.65%), 현대차(-0.36%) 등은 하락했다.

이날 코스피 전체 거래량은 2억9097만주에 거래대금은 6조1693억원을 기록했다.

코스닥은 전날 대비 5.89포인트(0.89%) 상승한 671.30으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이 670선을 회복한 것은 지난 7월 25일(670.47) 이후 처음이다.

코스닥 상장사 시총(종가 기준)은 229조9600억원을 기록해 전날 올렸던 사상 최대치(227조8500억원)를 2조원 이상 뛰어넘기며 하루 만에 다시 사상 최대 기록을 다시 썼다.

코스닥 시총 1위 셀트리온은 코스피 이전 기대감과 유방암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허쥬마'의 국내 처방 소식에 6.86% 상승한 12만77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장중에는 12만9800원까지 치솟아 사상 최고가도 경신했다.

코넥스 시장에서는 109개 종목이 거래됐고 거래대금은 18억원 정도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5 17:30:04 수정시간 : 2017/09/15 17:30:0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