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이마트가 수입·유통하는 프랑스산 '블루베리잼' 제품에서 방사능 세슘이 초과 검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식품의약안전처는 프랑스산(원산지: 폴란드) 블루베리잼을 수거·검사한 결과 이마트가 수입·유통한 프랑스산 블루베리잼 제품에서 방사능 세슘이 기준치(100 ㏃/㎏ 이하)보다 높은 138㏃(베크렐)/㎏이 검출돼 회수조치한다고 15일 말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해당 제품은 제조일자 2017년 2월27일(유통기한 2021년 2월27일)인 'Myrtilles'(블루베리잼)으로 올해 처음으로 1008개가 수입돼 지금까지 3개가 판매된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1005개는 회수됐다.

식약처는 "관할 지방식약청에 판매된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다"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업체나 구입처에 반품해달라"고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5 17:11:32 수정시간 : 2017/09/15 17:11:3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