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데일리한국 자료 사진.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배이징현대자동차가 협력업체 밀린 대금을 전액 지급하면서, 앞서 발생한 공장 가동 중단 사태가 수습됐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베이징기차의 한중 합작법인인 베이징현대가 지난 14일 부품 협력사들에 밀린 대금을 조건 없이 지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현대는 현지 한국 협력업체 120여개사를 비롯해 중국 현지 업체 등 200여개사에 달하는 협력업체에서 부품을 조달받고 있다.

베이징현대는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중국의 경제 보복으로 중국 판매가 고꾸라지면서, 협력업체에 대금을 제 때 지급하지 못하는 사태를 겪은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달 말 부품업체 베이징잉루이제는 베이징현대에 납품을 거부했고, 베이징(北京) 1∼3공장, 창저우(常州) 4공장 등 4개 공장이 수일 동안 중단되기도 했다.

지난 5일에는 창저우 공장에 에어인테이크 부품을 공급하는 독일계 부품업체의 납품이 끊겨 공장 가동이 멈춘 바 있다.

일각에서는 베이징현대의 대급 지급 지연과 관련해 베이징현대의 중국 파트너인 베이징기차의 ‘납품 단가 후려치기’ 때문이라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5 17:09:13 수정시간 : 2017/09/15 17:09:1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