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달 중 발표할 가계부채대책에 대해 10월 중 발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김 부총리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홍장표 경제수석, 김수현 사회수석,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등은 경제현안간담회를 열고 가계부채 종합대책과 대외건전성 점검결과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가계부채 대책은 9월에 발표하려 했지만,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대외 변수가 있었고 기술적으로 협의해야 할 것도 있어 조금 미뤄졌다”며 “기재부와 금융위원회, 한은, 금융감독원, 국토교통부가 같이 협의하던 사안으로 오랫동안 준비해 이제 마무리 단계”라고 말했다.

김부총리는 이어 “내주에는 대통령 미국 뉴욕 순방도 있어서 10월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보유세 인상과 금리 질문에는 “보유세는 이날 회의에서 다룰 주제는 아니다”며 “(이날 회의에서는) 전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북한 리스크에 따른 신인도에 대해서는 “시장 상황은 빠르게 안정을 찾고 있으며 신용평가사의 평가도 변함이 없다”며 “다만 이런 리스크가 조금 더 이어질 수 있어 정부와 한은이 긴밀하게 모니터링 하면서 필요할 경우 단호하게 조치하기로 기관 간에 공조 체제를 잘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이주열 한은총재는 이날 한·중·일 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한·중 통화 스와프 연장에 대한 논의가 있었는지 묻는 말에 "3개국 중앙은행 총재 회의로 한·중 양국 이슈는 회의 안건으로 올라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실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상대가 있는 일이어서 확정되기 전에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또 미국과의 통화스와프 체결 여부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19:19:54 수정시간 : 2017/09/14 19:19:5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