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살충제 계란 사태 이후 소비자들이 계란을 외면하면서 계란 가격이 급락하고 있다. 이에 대형마트들이 할인 판매에 돌입하면서 대란 한 판(30구) 가격이 4000원대까지 떨어졌다.

이마트는 14일부터 21일까지 알찬란(대란) 30구 가격을 추가로 400원 내려 498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지난 7일에도 계란 판매 가격의 기준이 되는 알찬란 30구 소비자가를 기존 5980원에서 5380원으로 600원 인하한 바 있다.

이마트는 계란 소비 감소로 협력회사 농장의 물량이 많아져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

홈플러스는 이날부터 4일간 대란 30구를 4580원에 할인해 판매한다. 홈플러스도 7일부터 30개들이 계란 한 판(대란 기준) 가격을 5980원에서 5580원으로 400원 내렸다.

롯데마트는 이날부터 오는 20일까지 대란 3구를 기존 5380원에서 4950원으로 할인 판매한다.

지난해 말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로 한때 한판에 1만원까지 고공행진을 이어갔던 계란 가격은 평년(5690원) 수준까지 떨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17:33:19 수정시간 : 2017/09/14 17:33:2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