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금호타이어 유상증자와 중국법인 지분 매각을 통한 합작 추진 등 금호타이어 자구 계획안이 실패할 경우 경영권과 우선매수청구권을 모두 포기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입장 자료를 내고 “금호타이어가 지난 12일 자구 계획안을 산업은행에 제출했고, 자구 계획안에는 2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및 중국법인 지분 매각을 통한 합작 추진 내용이 포함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삼구 회장 측은 올해 말까지 금호타이어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고 자본 보충을 위해 유상증자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삼구 회장 측은 또한 중국법인의 지분 매각을 위해 현재 복수의 투자자와 협의하고 있으며, 채권단에서 동의해주면 내년 3월 말까지 지분 매각을 통한 합작을 성사시키겠다고 밝혔다.

박삼구 회장은 유상증자의 경우, 채권단 일각에서 우려하는 그룹의 재무 유동성 악화 가능성을 배제하기 위해 사모펀드(PEF)를 통한 유상증자 참여 방식으로 추진한다.

박삼구 회장은 올해 말까지 유상증자를 추진하고, 내년 3월 말까지 중국법인 지분 매각을 통한 합작을 적극 진행하고, 실패 시 금호타이어 경영권 및 우선매수청구권을 포기하겠다는 입장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10:38:28 수정시간 : 2017/09/14 10:38:2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