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재규어의 I-페이스(PACE) 레이스카. 제공=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재규어 랜드로버는 12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 전시장(Messe Frankfurt)에서 열린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재규어 I-페이스(PACE) 레이스 카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SVX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우선 재규어 I-페이스 레이스 카는 재규어가 내년에 출시할 고성능 프리미엄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로, I-페이스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재규어는 내년 하반기엔 세계 첫 단일 브랜드 전기차 레이스 시리즈인 'I-페이스 e트로피(eTROPHY)'도 개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대회엔 최대 20대의 I-페이스 레이스카가 출전한다. 이후 홍콩, 프랑스 파리, 브라질 상파울루, 미국 뉴욕 등 각국 도시 서킷에선 모두 10차례의 레이스가 펼쳐진다.

랠프 스페스 재규어 랜드로버 최고경영자(CEO)는 "2020년부터 모든 라인업에 전기차 모델을 추가할 계획"이라며 "클린 가솔린 및 디젤 엔진뿐 아니라 순수 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마일드 하이브리드까지 고객 선택 폭을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 랜드로버 디스커버리의 SVX. 제공=재규어 랜드로버코리아
이날 랜드로버 디스커버리의 새로운 라인업인 '디스커버리 SVX'도 공개됐다.

디스커버리 SVX는 5.0리터 슈퍼차지 V8 가솔린 엔진이 장착돼 있다. 이에 최고 출력 525마력, 최대 토크 625Nm의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이 밖에 재규어 랜드로버는 F-페이스 뒤를 잇는 컴팩트 고성능 SUV E-페이스, 재규어 역사상 가장 강력한 슈퍼카 재규어 XE 프로젝트8, 플래그십 XJ 세단의 최고속 버전 XJR575, 재규어 XF 스포츠브레이크를 함께 선보였다.

재규어 랜드로버는 혁신적인 미래 모델을 위해 제품 개발과 혁신 기술 및 제조 등 분야에 약 5조9823억2000만원(40억 파운드)을 투자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3 17:29:52 수정시간 : 2017/09/14 10:28:46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