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가 가상화폐 광풍에 대해 “비트코인은 사기다”며 “17세기 네덜란드의 튤립 광풍보다도 더 심하다”고 비판했다.

1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에 따르면 다이먼 CEO가 이날 뉴욕에서 열린 투자자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은 사기이고, 17세기 튤립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며 “비트코인은 작동하지 않고 결국 폭발할 것”라고 말했다.

튤립 사건은 400년 전 네덜란드에서 ‘명품 튤립’ 사재기로 인해 튤립 가격이 집값을 넘어설 정도로 올랐고 이내 거품이 빠지면서 많은 사람이 피해를 보고 네덜란드 경기 침체까지 일으킨 사건이다.

다이먼 CEO는 가상화폐를 거래한 JP모건 소속 트레이더를 해고했다고도 밝혔다. 다이먼은 “(가상화폐 거래는) 우리의 내부 규칙에 어긋나는 데다 멍청한 짓”이라고 지적했다.

다이먼 CEO 외에도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를 비판한 조직이나 사람은 많았다. 일부 국가는 가치가 불확실하고 변동성이 커 안정적이지 않은 가상화폐를 규제하고 있다.

앞서 중국 인민은행도 지난 4일 가상화폐를 이용한 자금 조달인 이른바 ICO(initial coin offering)를 즉각 금지한 바 있다.

그렇지만 올해 들어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비해 4배나 올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3 15:22:43 수정시간 : 2017/09/13 15:22:43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