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아시아나항공 A350-900.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세계적인 비즈니스 여행전문지 미국 글로벌 트래블러(Global Traveler)의 ‘올해의 기내 와인 품평회’에서 퍼스트클래스 종합 부문 1위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품평회에 퍼스트클래스에서 제공하는 레드 와인 2종, 화이트 화인 2종, 샴페인 1종을 출품했으며, 총 5종 와인의 합산 평가 점수가 최고점을 기록해 2011년과 2014년에 이어 세 번째로 퍼스트클래스 종합 부문 1위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또한 출품한 그란 클라우스트로(Glan Claustro, 2011)가 퍼스트클래스 베스트 레드 와인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샤또 플레드 까르디날(Chateau Fleur Cardinale, 2011)과 로버트 몬다비 샤르도네 리저브(Robert Mondavi Chardonnay Reserve, 2014)가 각각 퍼스트클래스 베스트 레드 와인과 퍼스트클래스 베스트 화이트 와인 부문 2위에 선정됐다.

바롱 드 로칠드 블랑 드 블랑(Barons de Rothschild Blanc de Blancs)은 퍼스트클래스 베스트 샴페인 부문 4위에 올랐다.

글로벌 트래블러는 매월 약 11만부를 발행하는 미국의 대표적인 여행전문지로 2004년 창간한 이래 항공 및 여행업계 각 부문 최우수 업체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으며, 이번 품평회에서는 각 항공사로부터 프리미엄 클래스에서 제공 중인 와인을 출품 받아 와인전문가 21명의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해 최우수 와인을 선정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상공에서 경험하는 와인의 풍미가 항공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이라는 점을 고려해, 현재 퍼스트클래스 10종, 비즈니스클래스 18종, 이코노미클래스 4종의 와인을 제공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기내라는 특수한 환경 안에서 다양한 기내식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고품격 와인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 2016년 세계 소믈리에 챔피언 존 아비드 로젠그렌(Jon Arvid Rosengren) 등 유명 소믈리에 3인으로 구성된 기내 와인 컨설턴트 그룹을 초빙해 와인 선정회를 진행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17:53:52 수정시간 : 2017/08/13 17:53:5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