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북한과 미국 간 긴장감이 고조로 전 세계 증시도 타격을 맞아 사흘 만에 시가총액이 약 1700조원 날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반도에 위치해 지정학적으로 위험의 한복판에 있는 한국 증시에서는 77조원이 증발하는 등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블룸버그 조사 결과 전 세계 주식 시가총액(종가 기준·달러 환산)은 지난 8일 기준 약 79조5000억 달러(약 9경1073조2000억원)에서 11일 78조300억 달러(8경9383조원)로 3일 만에 1.8% 하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한국시간 9일 새벽) 북한에 대해 '화염과 분노'를 언급하며 경고하자 주식시장이 얼어붙기 시작해 사흘 동안 시가총액이 1조4754억 달러(약 1691조원) 정도가 허공으로 날아간 것이다.

한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전망치(1710조원)와 맞먹는 거액이 3일만에 증발해 버린 셈이다.

이달 8일 트럼프 대통령의 이후에도 연일 북한과 미국이 위협의 수위를 높이면서 각국 증시에서 투자 심리가 위축돼 시총 하락폭은 9일 0.1%에서 10일 0.53%, 11일 1.24%로 점점 확대됐다.

미국에서는 최근 사흘간 시총이 1.93% 감소했다.

전 세계에ㅓ 가장 큰 타격을 본 국가는 역시 한반도 리스크 한복판에 있는 한국으로, 지난 8일 시총이 1조5232억 달러(1745조원)에서 1조4천555억 달러(1667조 원)로 줄어들었다. 3일만에 전체 시총의 4.4%인 677억 달러(77조5000원)가 증발한 것이다.

이에 따라 한국 증시가 전 세계 시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7월 말까지만 해도 2%를 웃돌지만 이달 11일 기준 1.86%로 하락했다.

전 세계 시총 1위인 미국도 이달 초까지 35%를 웃도는 비중을 차지했으나 지난 9일에는 34.53%로 떨어지며 최근 1년새 최저점을 기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15:33:58 수정시간 : 2017/08/13 15:33:58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