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코레일이 피복관련 사업에서 특정 업체의 편의를 봐준 정황을 포착, 경찰이 11일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날 오전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대전 코레일 본사 홍보실 등을 수색, 입찰관련 문서 등 관련 증거를 압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지난해 코레일이 진행한 160억원 규모의 '피복 디자인 공모 및 제작사업' 입찰 과정에서 코레일 임직원과 의류업체가 유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연매출 100억원 규모인 해당 의류업체는 실제 작년 10월 사업을 낙찰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전날 이 의류업체 사무실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코레일 측이 해당 업체에 유리하도록 입찰 조건을 조정하는 등 불공정한 행위를 했는지 여부에 대해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1 14:33:19 수정시간 : 2017/08/11 14:33:19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