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정부는 11일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으로 인해 시장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며 상황에 따라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전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 주재로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 회의를 개최하고 최근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 위협에 따른 금융시장·실물경제 영향 등을 점검했다.

최근 북한의 괌 포위 사격 위협 등으로 금융과 외환 시장의 변동성은 다소 확대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8일 1125.1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은 북·미 간 긴장 고조로 9일 1135.2원, 10일 1142.0원으로 상승했다.

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도 8일 58bp(1bp=0.01%포인트)에서 9일 64bp, 10일 66bp 등으로 이틀 연속 오르며 지난해 4월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이날 참석자들은 북한의 추가 도발과 관련국 대응 등 향후 상황 전개에 따라 파급효과의 폭과 깊이가 더욱 확대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또한 향후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에 대해 불확실성이 높은 만큼 사소한 상황 전개에도 시장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정부 등 관계기관은 그 어느 때보다 면밀하게 사태 추이를 주시하며 국내외 금융시장·실물경제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여기에 이상 징후 발생 시 상황별 대응계획에 따라 신속하게 필요한 조치를 내릴 방침이다.

특히, 정부는 외국인 투자자·외신·신용평가사 등에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는 등 시장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1 10:37:29 수정시간 : 2017/08/11 10:37:29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