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한국의 인구당 편의점 점포 수가 '편의점 왕국'으로 불리는 일본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편의점 수(상위 6개 업체 기준)는 3만4376개로, 우리나라 인구가 약 5125만 명이란 점을 고려하면 인구 1491명 당 1곳꼴로 편의점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인구 2226명당 1곳꼴로 편의점이 있는 일본보다 인구 대비 점포 수가 약 1.5배 많은 수치다. 지난 3월 말 기준 인구가 1억2500여만 명에 달하는 일본의 편의점 수는 약 5만6160개를 기록했다.

1989년 5월 세븐일레븐이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 국내 1호점을 선보이면서 도입된 편의점은 1~2인 가구 증가와 고령화 등의 영향으로 고속 성장을 이어왔다.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 등 '편의점 빅5'의 올해 1∼7월 신규 출점 수는 3088개에 달했다.

7월 말 현재 점포 수는 CU가 1만1949개로 가장 많고, GS25 1만1911개, 세븐일레븐 8944개, 미니스톱 2401개, 이마트24 2247개 등이다.

편의점 점포 수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부작용도 나타나고 있다. 편의점의 경우, 공정위가 제시한 기준에 따라 도보거리 250m 내 출점 금지 규정이 있었지만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2015년 폐지된 후 업체들간 내부 규정만 있는 상황이다.

이에따라 바로 옆에 다른 브랜드의 편의점이 들어선다고 해도 현실적으로 막을 수 없는 것이 현재의 상황이다. 실제 최근 부산 송도 지역에서는 이미 GS25 편의점이 입점한 건물 1층에 세븐일레븐이 새로 문을 열려다 상도덕 논란에 휩싸이며 결국 본사가 폐점을 결정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내년부터 시간당 7530원으로 인상되는 최저임금도 업계에는 엄청난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는게 현실이다.

전국편의점가맹점주협의회와 공정거래위원회는 제도 개선을 위해 조만간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간담회에서는 근접출점 피해 근절과 가맹법 개정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08 17:42:21 수정시간 : 2017/08/08 17:42:2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