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교보생명은 5억 달러 규모의 신종자본증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은 주식과 채권의 성격을 함께 가진 하이브리드 증권으로 만기는 30년이지만, 5년 경과 후 중도 상환이 가능한 영구채다.

교보생명이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의 조달 금리는 3.95%로 미국국채 5년 만기 수익률 대비 스프레드 2.09%를 가산한 금리다.

이번 신종자본증권 발행에는 총 270개 기관의 투자자가 공모액의 11배에 달하는 54억 달러에 가까운 주문을 내며 관심을 보였다.

교보생명은 이번 신종자본증권은 발행을 통해 지급여력(RBC)비율이 약 15%포인트 정도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튼튼한 재무구조와 우수한 해외신용등급으로 투자자들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얻은 것 같다”며 “예상보다 많은 수요가 밀려 좋은 조건으로 발행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8:25:01 수정시간 : 2017/07/18 18:25:0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