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26 - 체인스모커스’ 포스터. 사진=현대카드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현대카드가 오는 9월 11일과 12일 오후 7시 30분 각각 부산 KBS홀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한 차례씩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26 - 체인스모커스’ 공연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컬처프로젝트는 음악과 연극, 미술, 건축, 무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이고 실험적인 문화 아이콘을 찾아 선별해 소개하는 당사의 문화마케팅 브랜드”라며 “이번 프로젝트의 주인공인 ‘체인스모커스’는 EDM 특유의 감각적인 사운드에 감성적인 멜로디와 보컬을 결합해 전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일렉트로닉 팝 듀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컬처프로젝트는 체인스모커스의 첫 단독 내한공연이자, 부산과 서울 2회 공연으로 구성돼 있어 더 많은 팬들이 체인스모커스 음악을 오롯이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세계를 열광시키고 있는 이들의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놓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티켓은 1인당 2매까지 구매할 수 있고, 현대카드로 결제할 경우 20% 할인 혜택이 제공되는 것은 물론, 현대카드 M포인트를 보유한 고객은 M포인트로도 티켓 구매가 가능하다”며 “현대카드 회원은 사전 예매를 통해 오는 25일 낮 12시부터, 일반 고객은 26일 낮 12시부터 인터파크와 예스24에서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26 - 체인스모커스’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현대카드 페이스북과 슈퍼시리즈 블로그를 참고하면 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8:09:11 수정시간 : 2017/07/18 18:09:1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