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일본 맥주가 국내 대형마트에서 매출 순위 1위에 다시 올랐다.

롯데마트는 올해 세계 맥주 판매 현황을 살펴보니 유럽 맥주의 매출은 줄어든 반면, 아시아 맥주의 매출은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롯데마트에서 올해 아시아 맥주의 매출 비중은 전체 세계 맥주 매출 중 33.7%를 기록, 3년 연속 매출 비중 증가세를 보이며 6개 대륙 중 2위를 차지했다.

유럽 맥주 매출의 경우 2015년 60.7%, 2016년 58.7%, 2017년 현재 58.2%로 감소세를 보였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일본 맥주는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줄곧 세계 맥주 중 매출 1위를 차지하다가 2014년과 2015년에는 독일에게 1위 자리를 빼았겼다. 일본맥주는 지난해와 올해 매출 비중이 늘면서 다시 1등으로 올라섰다.

중국 맥주 역시 2015년 6.0%의 매출 비중으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매출 비중은 지난해 7.1%, 올해 7.5%로 증가했다.

일본 맥주의 경우 4대 맥주(기린, 산토리, 삿포로, 아사히)의 취급 종류가 늘어나고 벚꽃 에디션 등 한정판 맥주를 출시해 선보인 것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 맥주는 ‘양꼬치 앤 칭따오’라는 유행어가 생길 만큼 특정 브랜드 상품이 국내 시장에 안착한 결과로 보인다.

유럽 맥주의 선두 주자였던 독일 맥주는 2014년 30.9%의 매출 비중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매출 비중은 지속 감소세를 기록, 지난해와 올해엔 2위로 내려앉았다.

네덜란드 맥주는 ‘하이네켄’이라는 메가 히트 브랜드로 매년 꾸준히 3~4위를 기록하고 있고, 프랑스 맥주 또한 ‘크로넨버그 1664 블랑’로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롯데마트에서 세계 맥주의 매출 비중은 올해 51.1%를 기록, 사상 처음으로 국내 맥주 매출 비중을 넘어섰다. 롯데마트는 이 같은 세계 맥주의 인기를 감안해 이달 26일까지 세계 맥주 판매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8:06:15 수정시간 : 2017/07/18 18:06:1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