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국민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KB국민은행은 18일 일산연수원 대강당에서 ‘KB스타비(飛) 대학생 봉사단’ 하반기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KB스타비(飛) 꿈틔움 프로젝트’는 저소득 및 다문화가정 청소년을 위한 16개의 사업으로 구성된 맞춤형 학습프로그램으로 이번에 선발된 220명의 대학생 봉사단은 6개월간 ‘학습멘토링’과 ‘다문화멘토링’에서 학습교육과 정서지원 멘토의 역할을 수행한다.

‘학습멘토링’ 사업은 지난 2007년부터 2439명의 지역아동센터 청소년의 학업 뿐 아니라 문화체험 활동을 통한 정서적 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대학생 멘토 봉사자들은 주 2회 학습활동을 진행하고 그룹별로 대학교를 탐방하거나 다양한 직업체험을 함께 병행하고 있다.

‘다문화멘토링’ 사업은 연간 250명의 다문화가정 청소년들에게 한글 교육과 교과 학습을 지원해 국내 정착과 성장을 돕고 있으며, 부모의 이중언어 학습을 통해 다문화 청소년들의 자존감을 높이고 글로벌 인재로 육성하고 있다. 또한 올해부터는 직업탐구, 장학금 등을 추가적으로 지원해 청소년의 꿈을 응원하고 있다.

신홍섭 KB국민은행 소비자브랜드전략그룹대표는 “KB스타비(飛) 대학생 봉사단이 가진 재능과 열정을 바탕으로 미래 세대 주역인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 달라”고 격려했다.

KB국민은행은 앞으로도 다양한 멘토링 사업을 통해 청소년이 자신의 꿈을 찾아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6:53:49 수정시간 : 2017/07/18 16:53:49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