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국가스공사가 18일 대구 본사에서 국내 5개 해운사와 해외 해상기지(FSRU) 사업 공동진출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에서 세번째 가스공사 김성모 생산본부장. 사진=가스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18일 대구 본사에서 한국 5개 해운사와 해외 해상기지(FSRU) 사업 공동진출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 5개 해운사는 대한해운, H-Line해운, 팬오션, 현대LNG해운, SK해운이다.

가스공사는 협약을 통해 해운사들과 협의체를 구성해 해외 해상기지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한 기반 조성과 프로젝트 컨소시엄 파트너 선정 등에 적극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해외 해상기지(FSRU)는 가스수요처에 정박해 LNG를 저장, 재기화, 송출할 수 있는 부유식 해상 터미널로, 초기 투자비가 낮고 건설기간 단축 및 신속한 LNG 공급이 가능해 최근 아시아와 중남미 등 신흥 LNG 수요국을 중심으로 해상기지의 수요가 늘어가고 있는 추세다.

이번 협약으로 가스공사의 LNG 기화설비 노하우와 해운사의 선박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해상기지 운영에 필요한 제반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향후 해외사업 진출 확대를 위한 교두보 마련은 물론, 국내 조선·해운업 부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모 가스공사 생산본부장은 “이번 협약은 가스공사의 LNG 터미널 건설운영 역량과 국내 해운사의 LNG선 운영 역량을 결집해 해외 사업 공동 진출을 추진하는 것으로서 상호 ‘윈-윈’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으로 해운사와 상생할 수 있는 산업환경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6:34:41 수정시간 : 2017/07/18 16:34:4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