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주재로 국내외 사장단 및 경영혁신실, BU임원이 참석한 2017년 상반기 롯데그룹 사장단 회의가 진행됐다.

18일 롯데그룹은 신 회장이 이날 오후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올해 하반기 사장단 회의를 주재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신동빈 회장을 비롯해 국내외 사장단 및 경영혁신실, BU임원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신동빈 회장은 4차산업 혁명에 맞춰 신기술과 접목시킨 사업을 발전시킬 것을 강조했다. 신 회장은 "산업환경은 해마다 그 속도와 영향력을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어 전통적인 방식을 고수하는 기업에게는 큰 위협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신 회장은 "AI, 사물인터넷 등 신기술과 우리 사업의 연결 고리를 찾아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도 강조했다. 신 회장은 "사업별로 지속성장 가능성에 대한 고민을 끊임없이 해야 한다"며, "시장, 고객, 환경의 변화를 관찰하면서 비즈니스 모델을 어떻게 바꾸어야 하는지 어떤 혁신이 필요한지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지금 당장 신속하고 과감하게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수시로 시장 상황을 점검하면서 "수익성과 점유율이 높은 사업은 과감히 투자를 확대하고 핵심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올해는 창립 50주년이 되는 해이자 New Lotte 시대의 첫 해"라며 "우리는 큰 변화를 위한 전환점에 서 있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구글(Google)의 '10 times thinking' 문화를 언급하며 "10% 향상이 아닌 10배 향상을 가져올 수 있는 아이디어를 추구하고 변화와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으며, "2017년은 뉴 롯데(New Lotte) 비전과 목표가 실현되는 시작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에게는 '젊은 베르터의 고뇌 다시 읽기'라는 책이 배포됐다. 동빈 회장은 추천사를 통해 "그동안 앞만 보고 달려왔지만 이 책을 통해 우리가 어디에서 온 것인지를 생각해 보고 우리 기업의 이름이 지향하는 정체성을 다시 한번 확인해보자"며 롯데의 정체성을 이룩한 신격호 총괄회장의 창업 철학과 기업정신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자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6:34:14 수정시간 : 2017/07/18 16:34:14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