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1 캡처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앞으로 은행에서 계좌를 만들때 종이통장 발급 여부를 결정할 수 있게 된다.

18일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종이통장 미발행 혁신과제 2단계 방안’ 시행을 안내했다.

‘종이통장 미발행 혁신과제 2단계 방안’에 따르면 9월부터 은행에서 계좌를 개설할 때 종이통장 발급·미발급을 고객이 직접 선택하게 된다.

‘발급’을 선택하면 종이통장을 만들어주고, ‘미발급’을 선택하면 종이통장 없이 계좌가 개설된다.

금감원은 종이통장을 둘러싼 몇 가지 오해를 소개했다.

우선 종이통장은 유일한 은행거래 수단이 아니며, 종이통장이 없어도 돈을 맡기고 찾을 수 있다. 또 종이통장을 만들지 않더라도 전자통장과 예금증서를 발행하고, 인터넷뱅킹 등으로 거래내역은 언제 어디서든 조회가 가능하다.

은행이 해킹 등으로 전산이 마비됐을 때 종이통장이 없으면 돈을 찾을 수 없다는 것은 오해다. 은행은 주(主) 전산시스템과 별도로 백업시스템을 두고 있어 종이통장이 없어도 금융거래 사실을 증명할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종이통장 미발행 관행이 정착될 경우 통장분실로 거래내역이 노출되거나, 인감 및 서명 등이 도용돼 추가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크게 줄어들게 될 것”이라며 “디지털금융 환경에 익숙하지 않은 고객들의 금융소외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다양한 조치들은 향후에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6:07:48 수정시간 : 2017/07/18 16:07:48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