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중한자동차 SUV '켄보600'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중국의 4대 자동차회사 중 하나인 베이징자동차그룹(BAIC)이 올 연말 전기차를 국내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앞서 올초 국내 출시된 중한자동차의 SUV모델인 ‘켄보 600’ 역시 베이징자동차 S6(현지명)의 수출 버전으로 중국의 국내차 시장진출도 본격화되는 분위기다.

베이징자동차의 국내 독점 총판권을 보유한 베이징모터코리아는 베이징기차국제발전유한공사 및 국내 자동차엔지니어링 업체 ㈜디피코와 전기 상용차의 한국 진출을 위한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베이징모터코리아는 베이징기차국제발전유한공사를 통해 베이징자동차그룹의 전기 버스와 전기 트럭을 수입할 방침이다.

베이징자동차그룹은 베이징자동차를 비롯해 포톤, 창이, 베이징벤츠 등 현지 브랜드와 합자회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현대차 중국 현지 생산·판매 법인인 북경현대의 파트너다. 지난해 약 62조원의 매출을 기록, 미 포춘이 선정한 세계 500대 기업 중 160위에 올랐다.

베이징자동차그룹의 전기차 부문 자회사인 베이징신에너지자동차(BJEV)는 최근 한번 충전으로 주행거리가 400㎞에 달하는 중형 전기차세단 'EU400'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전기차 신 모델을 생산하고 있다.

제임스 고 베이징모터 코리아 대표는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가성비 높은 전기 상용차에 대한 국내 수요가 높은 편"이라며 "향후 초소형 전기차, 택시 등 승용차 부문으로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5:47:39 수정시간 : 2017/07/18 15:47:40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