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8일 수출입은행장 이임식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수출입은행장 이임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수은 직원들에게 국책 금융기관으로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최 후보자는 18일 서울 여의도 수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정부 부름을 받아 정들었던 수은을 떠나게 됐다”며 “수은은 국민을 위한 정책금융기관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자”라고 주문했다.

이어서 그는 “이익을 극대화하는 상업금융기관과 달리 국민 요구사항을 제대로 파악해야 한다”며 “지금 국민은 양질의 일자리가 많이 생기기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최 후보자는 “이를 위해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신산업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지원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 후보자는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등으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빠른 변화가 우리 모두에게 근본적인 발상의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며 “변화의 시대에 수은이 뒤처지지 않기 위해서는 ‘고객 최우선 정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회 정무위원회는 전날 최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인사청문보고서를 여야 합의로 ‘적격’ 의견으로 채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5:32:37 수정시간 : 2017/07/18 15:32:38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