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017 대신 Bulls 투자대회’ 안내. 사진=대신증권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대신증권이 2017년 실전투자대회를 개최한다.

대신증권은 18일 개인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총 상금 1억8555만원을 걸고 9주 간 다양한 리그에서 수익률 경쟁을 펼치는 ‘2017 대신 Bulls 투자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메인리그인 주식리그와 상품리그, 서브리그로 구성된 이번 대회는 오는 9월 17일까지 참가신청이 가능하고, 대회는 이달 31일부터 9월 29일까지 진행된다”며 “주식리그는 참가자의 예탁자산 규모에 따라 5000리그와 1000리그, 100리그로 나뉘고, 상품리그는 ETF리그와 선물옵션리그, 미국주식리그로 나뉘며, 서브리그는 월간리그와 주간리그로 구분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5000리그 1위에게 5000만원 등 주식리그에 걸려있는 상금이 1억2230만원이고, 상품리그와 서브리그는 각 2400만원과 3925만원의 상금을 놓고 경쟁한다”며 “총 상금 1억8555만원의 중 주식리그와 ETF리그를 제외한 모든 리그의 중복수상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5000리그는 예탁자산이 5000만원 이상, 1000리그는 5000만원 미만~1000만원 이상, 100리그는 1000만원 미만~100만원 이상인 참가자가 자동 등록되고 ETF리그는 전체매매금액 중 ETF 매매금액이 70% 이상인 참가자가 참여하며, 선물옵션리그는 예탁자산 1000만원 이상, 미국주식리그는 예탁자산 1000달러 이상이면 자동으로 참가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2017 대신 Bulls 투자대회는 리그별 1인 1계좌로 영업점 및 크레온 고객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며 “참가신청은 당사 홈페이지와 HTS·MTS 및 크레온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고, 참가 취소나 재도전은 할 수 없다. 기타 문의사항은 홈페이지나 고객감동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상원 대신증권 스마트금융부 이사는 "대신증권이 개최하는 Bulls 투자대회는 매년 특별한 이벤트와 풍성한 리그구성으로 많은 투자자들이 기대하는 대회"라며 "본인 스타일에 맞는 다양한 리그와 참가자를 위한 이벤트를 준비한 이번 실전투자대회에 많은 투자자들의 참여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4:46:34 수정시간 : 2017/07/18 14:46:3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