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T와 CABEI가 ICT분야에서 업무협약을 18일 맺었다. 사진은왼쪽 KT 글로벌사업추진실장 임태성 전무, CABEI 알레한드로 로드리게스 사모라 부총재가 담소를 나누는 모습. 사진=KT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KT는 코스타리카 CABEI 지사에서 중미경제통합은행(이하 ‘CABEI’)과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CABEI는 중앙 아메리카 지역 균형개발 및 경제통합을 위해 1960년에 설립된 대표적인 다자개발은행이다. 현재 과테말라, 코스타리카, 도미니카, 콜롬비아 등 중남미 14개 회원국을 두고 있으며 인프라 및 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공공·민간 프로그램 투자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KT와 CABEI 양사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중남미 지역 통신과 ICT 분야 프로젝트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통신인프라, ICT 융합, 비즈니스 전략과 혁신, 해저케이블 등 4가지 분야의 포괄적 협력에 뜻을 모았다.

임태성 KT 글로벌사업추진실장(전무)와 알레한드로 로드리게스 사모라 CABEI 부총재가 대표 서명한 이번 협약을 통해 KT는 중남미 지역 통신 인프라와 융합 ICT 등의 분야에서 중·대형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KT의 외연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모라 부총재는 “ICT 최강국인 대한민국 통신 산업을 선도하는 KT와 경제 발전의 핵심 인프라인 통신, ICT 분야는 물론, 비즈니스 전략 및 혁신에 이르는 광범위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태성 KT 글로벌사업추진실장(전무)는 “신흥 개도국이 많은 중남미는 여전히 정보격차가 많은 지역 중 하나다. KT가 전 세계 통신사 중 처음으로, 중남미 지역 산업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CABEI와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맺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그는 “CABEI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한창 성장하고 있는 중남미에서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고 미래 먹거리를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CABEI는 2017년 1월, 한국수출입은행과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협조융자 활성화를 위한 실행계획’을 체결하고 지난 4월에는 3억 달러 규모의 전대(轉貸) 금융계약을 체결하는 등 대한민국과 중남미간 무역거래 활성화에도 앞장서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4:33:51 수정시간 : 2017/07/18 14:33:5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