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하반기 채용을 확대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대통령 직속 일자리창출위원회와 15대 기업 대표 정책간담회에서 발언하는 권부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신정부가 추진하는 일자리 창출을 통해 우리나라 경제 발전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 위해 기업인들이 많이 노력하겠다"며 '채용확대' 의사를 밝혔다.

권 부회장은 18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이용섭 부위원장과 15대 기업 대표 간 정책간담회에서 기업들을 대표해 이같이 강조했다.

권 부회장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전 세계적으로 저성장과, 정치·사회의 불안정으로 여러 가지 불확실성이 많아 여러 기업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리나라 기업도 예외는 아닌 것 같은데 그래서 신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많은 공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러다 보니 경제적으로 양극화도 이뤄지고 청년 실업률도 많이 증가하는 것 같다"며 "이런 상황에서 좋은 일자리 창출하려는 정책은 타당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다행스러운 것은 최근 세계 경기가 조금씩 회복되고 있는 것 같다는 점이며 이럴 때 우리 기업들이 일자리를 가장 많이 창출할 수 있는 것은 적극적인 투자"라며 "우리 기업들이 지속적인 투자로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고 협력사와 상생 협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4:16:19 수정시간 : 2017/07/18 14:16:1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