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피자헛이 '갑질 메뉴얼'로 논란이 됐던 메뉴얼 개정안의 시행을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피자헛 측은 "프랜차이즈 메뉴얼 개정안을 둘러싸고 불필요한 오해가 제기된 점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매뉴얼 개정안에 대한 가맹점주들의 의견을 더 많이 청취하고 반영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피자헛은 "프랜차이즈 매뉴얼은 매장 운영과 관련한 절차와 정책을 매장에서 숙지할 수 있도록하는 기술적이고 실무적인 지침서"라며 " 2015년 공정거래위원회의 시정권고와 그동안 제시되었던 가맹점주들의 의견을 반영해 프랜차이즈 매뉴얼 개정 작업을 진행해 왔다"고 설명했다.

앞서 피자헛은 가맹점주들에게 비용 지불 책임을 지우거나 본사의 지침을 거스를 경우 가맹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내용의 메뉴얼을 가맹점에 전달해 '갑질 논란'을 일으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4:09:16 수정시간 : 2017/07/18 14:09:16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