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울의 아르바이트 시급이 지방보다 많고, 서울에서는 강남이 가장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 구인·구직 포털 알바천국에 따르면 최근 한국노동사회연구소와 공동으로 올해 상반기 등록된 청소년·청년 아르바이트 채용공고 30만3천885건을 분석한 결과 서울지역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이 7천180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평균 시급인 6천997원보다 183원(2.6%) 많은 것이고, 올해 법정 최저임금인 6천470원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구별로는 강남구가 7천454원으로 가장 많았고 ▲영등포구 7천266원 ▲서대문구 7천220원 ▲마포구 7천199원 ▲중구 7천192원 등의 순이었다. 반면, 성북구(6천940원)와 관악구(6천960원), 중랑구(6천976원) 등은 가장 낮았다.

아르바이트 채용 공고 수도 강남구가 7만6천50건으로 전체의 15.8%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송파구(3만6천574건·7.6%)와 서초구(3만6천424건·7.6%) 등으로 나타났다. 이들 강남 3구의 채용 공고가 서울 전체의 31%에 달했다.

채용 공고가 가장 적은 구는 도봉구로 5천378건(1.0%)에 그쳤고, 강북구(6천842건)과 금천구(9천460건)가 그 뒤를 이었다.

대학가 중에서는 건국대 주변에서 1만4천383건의 채용공고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나 가장 많았다. 평균 시급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교대(7천214원) 주변으로, 가장 낮은 연세대 주변(6천951원)보다 훨씬 많았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0:57:56 수정시간 : 2017/07/18 10:57:5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