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야심작이자 경기 고양·파주·김포와 서울 강서·마포·은평·서대문구 등 서울 수도권 서북부 상권을 아우르는 복합 테마형 쇼핑몰 ‘스타필드 고양’이 8월 24일 문을 연다.

스타필드 고양은 연면적 36만 5000㎡(11만400평),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를 갖춘 수도권 서북부 최대 실내 쇼핑 테마파크로 쇼핑과 레저, 힐링 기능을 갖춘 복합 체류형 공간이다.

신세계그룹 자회사 신세계프라퍼티는 스타필드 3호점인 ‘스타필드 고양’이 8월 17일부터 1주일간 가오픈 기간을 가진 후 24일 정식으로 개장한다고 18일 밝혔다. 스타필드 고양은 스타필드 하남(1호점), 스타필드 코엑스몰(2호점)에 이은 세번째 스타필드 복합 쇼핑몰이다.

수도권 서북부 상권을 두고 쇼핑몰 전쟁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스타필드 고양점에서 차로 15분 떨어진 곳엔 롯데몰 은평점이 지난해 문을 열었고, 올 10월에는 롯데아울렛 고양점이 스타필드 고양점 인근에 개점한다. 롯데아울렛은 글로벌 가구기업 이케아와 건물을 같이 쓸 예정이라 인근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다.

당초 스타필드 고양은 지난달 개장할 예정이었지만 정용진 부회장이 ‘미래의 쇼핑몰’을 제대로 구현하려면 이대로 안되겠다고 판단해 개장을 늦추고 전면 재구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말 정 부회장은 기자들과 만나 스타필드 고양 개장과 관련해 “기존의 생각을 다 뒤엎고 백지에서 다시 생각하겠다”며 “고양시는 유아동의 인구 비중이 높은만큼 유아동 시장을 석권할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10대 이하 자녀를 둔 30~40대 인구 비중이 높은 수도권 서북부 상권 특성에 맞춰 쇼핑에서부터 엔터테인먼트 시설까지 가족 단위 방문객을 위한 차별화 공간을 확대했다.

우선 유아동을 동반한 가족을 위한 키즈(Kids) 특화 공간을 스타필드 하남 대비 2배 이상 배치했다. 어린이 완구 전문점 ‘토이킹덤’은 하남 매장 대비 면적을 약 4배 늘려, 스타필드 고양의 핵심 매장으로 준비했다. 기존 판매 매장인 ‘토이킹덤’과 함께 체험 공간을 별도로 갖추고, 식음까지 가능한 테마파크형 매장으로 업그레이드해 선보일 예정이다.

또 식음 시설도 매장을 늘리고, 신규브랜드를 강화했다. 스타필드 고양은 쟈니 로켓과 수도권 서북부 첫 쉐이크쉑 등 유명 수제버거 매장이 들어서고, 여경래 쉐프의 ‘루이’, 연남동 타이음식 맛집 ‘소이연남’등100여개에 달하는 전국 맛집을 갖춘 수도권 서북부 최대 맛의 명소로 선보일 예정이다.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시설도 강화했다. 2층엔 게임과 음료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볼링장이 위치하며, 4층 스포츠몬스터도 하남의 경험을 바탕으로 키즈 프로그램을 신규 도입하는 등 업그레이드한 매장으로 준비했다. 아쿠아필드 역시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공간과 놀이 시설을 대폭 확대했다.

임영록 신세계 프라퍼티 대표이사는 “스타필드 고양이 2년 반 가량의 준비 기간을 거쳐 오는 8월 24일 그랜드 오픈할 예정”이라며 “고양 주변 상권 특성을 반영해 가족단위 고객을 위한 키즈와 식음을 차별화한 쇼핑몰로 준비했으며 쇼핑과 여가를 아우르는 수도권 서북부 대표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0:22:01 수정시간 : 2017/07/18 10:22:0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