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직장인 5명 중 1명은 경제적 사정이나 회사 업무 등의 이유로 올해 여름 휴가를 가지 못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장인교육 전문기업 휴넷은 직장인 93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응답자의 21.6%가 올해 여름 휴가를 계획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고 18일 밝혔다.

휴넷은 지난해(25.5%)보다는 휴가를 가지 못한다고 답한 비율이 조금 줄었다고 전했다.

올해 여름 휴가를 계획하지 않는 이유(복수응답)로는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가 44.1%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 이유로는 '회사 업무가 너무 많아서'(34.7%), '회사사정이 어려워 눈치가 보여서'(18.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휴가를 가는 78.4%의 예상 휴가 비용은 평균 51만7천원으로 지난해보다 2만3천400원 적었다.

구체적 금액별로는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28.1%로 가장 많았으나 '100만원 이상'이라는 답도 23.1%를 차지해 2위에 올랐다.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은 22.4%, '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은 20.5%, '10만원 미만'은 5.9%였다.

평균 휴가 기간은 4.3일로 작년과 같았다.

휴가 날짜는 '8월 초'(32.1%)와 '7월 말'(24.3%)이 절반을 넘었다.

광복절이 포함된 '8월 중순'도 19.8%로 비교적 많았으며 '7월 초' 8.3%, '8월 말'과 '9월 이후'가 각 5.2%였다.

여름 휴가지로는 '국내여행'을 하겠다는 응답이 66.0%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해외여행'(18.6%), '집에서 휴식'(5.9%), '자기계발'(3.8%)이 뒤따랐다.

휴가를 함께 보낼 대상으로는 '가족'이 79.5%를 차지했다.

'혼자 보내겠다'와 '친구'가 각각 7.1%였으며 '연인'은 5.7%였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09:05:50 수정시간 : 2017/07/18 09:05:50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