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 을지로 미래에셋대우 본사 빌딩.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통합 미래에셋대우가 공식 출범한 지 7개월이 지났지만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등의 통합 문제에서 계속되는 장애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의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인 황모 상무가 최근 면직됐다.

지난해 11월 10일 CISO로 임명된 황 상무는 이달 7일 아무런 보직 없이 'IT부문소속'으로 발령받았다. 새 CISO로는 IT인프라본부의 정진늑 이사대우가 임명됐다.

이와 관련, 증권가에서는 이번 면직이 최근 발생한 MTS 장애에 따른 징계성 인사 조처라는 얘기가 들리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고객 편의성을 고려해 합병 전 옛 대우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의 HTS(큐웨이네오·카이로스)와 MTS(스마트네오·M스탁)를 모두 사용 중이다.

KB투자증권과 현대증권이 통합한 KB증권 역시 양사의 HTS인 스마톡과 에이스(ACE), MTS인 '마블'(M-able, 옛 스마톡S)과 '스마트 에이블'(Smart able)을 계속 서비스하고 있다.

하지만 KB증권의 경우 별다른 거래 시스템 장애가 발생하지 않은 반면, 미래에셋대우는 2차례에 걸쳐 오류가 발생했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달 29일 장 시작부터 고객들이 옛 미래에셋증권의 M스탁에 접속하지 못하는 장애가 발생했다.

미래에셋대우는 같은 날 오전 10시경 시스템을 복구했으나 개장 이후 1시간가량 M스탁을 이용하려던 고객들이 주식 거래를 하지 못하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

미래에셋대우 측은 "네트워크 관련 하드웨어 간 통신 이상이 장애의 원인"이라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미래에셋대우는 이번 장애와 무관하게 금감원으로부터 조만간 제재를 받게 될 예정이다.

금감원이 올해 초 발생한 미래에셋대우의 거래 시스템 장애에 대한 검사를 마무리 하고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최근 가닥을 잡았기 때문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시스템 장애의 경우 관련 법규 위반일 가능성이 큰 만큼 과태료를 부과하게 될 것”이라며 “다만 과태료를 얼마나 부과할지는 좀 더 논의할 부분이 남아 있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8:23:43 수정시간 : 2017/07/17 18:23:43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