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미래에셋대우 CI. 사진=미래에셋대우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3월부터 판매를 시작한 원금 90% 부분지급 조기상환형 해외주식 주가연계증권(ELS) 상품의 누적판매액이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원금 90% 부분지급 해외주식 ELS는 기초자산이 하락하더라도 원금손실을 일정수준 이하(최대 10%)로 제한 할 수 있는 상품으로, 구글과 아마존, 알리바바, 넷플릭스, 닌텐도, 스타벅스, 엔비디아 등 당사에서 엄선한 글로벌 우량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활용한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만기가 1년이면서 3개월마다 모든 기초자산가격이 최초 기준가격의 일정 수준 이상이면 조기상환이 가능한 구조”라며 “3월에 발행 된 ‘제20459회 애플-텐센트 원금 90% 부분지급 조기상환형 ELS는 6월 14일 연 7.2%의 수익으로 조기상환 됐고, 4월에 발행 된 ‘제20810회 텐센트-아마존 원금 90% 부분지급 조기상환형 ELS’ 또한 지난 14일 연 7.5%의 수익으로 조기상환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상품들은 미국과 일본, 홍콩 등 해외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지만 원화로 청약하고 원화로 상환 받기 때문에 환전의 번거로움이 없고 별도의 환 헤지가 필요 없어 환율에 의한 수익 변동 영향도 없기 때문에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며 “상품의 최소 가입 금액은 100만원부터 100만원 단위로 청약이 가능하고, 현재 ‘제21246회 넷플릭스-닌텐도 원금 90% 부분지급 조기상환형 ELS’를 판매 중”이라고 덧붙였다.

전경남 미래에셋대우 파생솔루션본부장은 “글로벌 투자를 통해 자산을 배분하더라도 혹시 모를 하락 위험은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원금 90% 부분지급 조기상환형 해외주식 ELS는 4차 산업혁명으로 대표되는 글로벌 우량주식에 투자해 수익을 추구하면서 동시에 위험을 관리할 수 있는 투자솔루션”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상품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미래에셋대우 전국 영업점과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7:39:26 수정시간 : 2017/07/17 17:39:2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