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6일 대우건설 임직원 부모님들이 인천 서창 센트럴 푸르지오 현장을 방문해 둘러본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대우건설은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임직원 부모님을 초청해 대우건설 본사와 시공물 등을 둘러보는 ‘임직원 부모님 초청행사’를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 초청된 36명의 부모님은 대우건설 본사와 수원 대우건설 기술연구원을 둘러본 후 송도 쉐라톤 호텔로 이동해 저녁식사와 휴식시간을 가졌다.

이튿날에는 인천 서창 센트럴 푸르지오 현장을 견학하고 대우건설 주택문화관 푸르지오밸리를 방문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자녀들이 일하는 회사에 대해 알아가며 가족 간 이해의 폭을 넓히고, 자녀들의 감사하는 마음을 부모님께 전달하고자 했다”고 행사의 취지를 밝혔다.

대우건설은 매년 임직원 자녀와 부모님을 초대해 본사와 현장을 견학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가족과 시간을 같이 보내기 어려운 해외 및 국내 현장 직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8:47:51 수정시간 : 2017/06/20 18:47:5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