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광교 컨벤션 꿈에그린' 방문객들이 청약접수를 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한화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6·19 부동산 대책의 규제를 피한 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이 반사이익을 얻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발표된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서 오피스텔에 대한 규제 내용은 빠졌다.

이에 따라 청약통장이 필요 없고 분양권 전매 등 규제에서 자유로운 오피스텔이 더 인기를 끌 것이라는 전망이 흘러나오고 있다.

지난해 1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오피스텔 거래 건수가 크게 늘어났으며, 주요 지역에서 분양한 오피스텔에 청약이 몰리는 현상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3월 오피스텔을 비롯한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건수는 7만771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5만3천665건)보다 45% 증가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사, 광교 등 인기지역에 공급된 오피스텔 분양시장에도 인파가 몰렸다.

실제 지난 9~12일 현대엔지니어링이 하남 미사강변지구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미사역' 오피스텔에는 9만1771건의 청약신청이 접수돼 평균 45.63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화건설이 지난 4월 경기도 수원 광교신도시에 선보인 주거용 오피스텔 '광교 컨벤션 꿈에그린'은 6만4749명의 청약신청이 몰려 평균 86.79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11·3 대책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같은 패턴이 반복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생기고 있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단기적으로 이번 대책으로 인해 풍선효과가 더욱 뚜렷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다만 지역별 양극화는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건설사 관계자는 "수익형 부동산이 반사이익을 누릴 것으로 보인다"며 " 청약 열기가 계속 이어질 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7:51:26 수정시간 : 2017/06/20 17:5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