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삼성증권 CI. 사진=삼성증권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삼성증권은 20일 국내 최대 규모의 핀테크 기업인 데일리금융그룹과 '핀테크를 활용한 종합자산관리 플랫폼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올해 안에 개인 통합재무관리 서비스 '브로콜리' 앱을 활용한 신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며 “급변하는 금융환경에서 양사의 장점을 극대화 해 고객 친화적인 신규 서비스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7:30:10 수정시간 : 2017/06/20 17:3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