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발전소에서 열린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축사를 통해 '탈핵 시대' 선포 등의 내용을 담은 원전정책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탈핵 시대' 선포에 원자력 발전 관련주가 연이틀 약세를 보였다.

20일 코스피 시장서 한전기술은 전날 대비 4.00% 하락한 2만400원에 장을 마쳤다. 장중 한때는 1만9900원까지 떨어지며 52주 신저가를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원자력발전계측제어 전문기업인 우리기술(-0.64%)과 한전KPS(-3.36%)도 나란히 52주 신저가를 경신했고, 한국전력(-2.02%)도 하락했다.

원자로설비·터빈발전기 납품을 하는 두산중공업(0.70%)만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며 사흘 만에 소폭 올랐다.

이에 반해 OCI(2.81%)와 신성이엔지(1.00%) 등 대체에너지 관련주는 탈핵 관련 이슈 호재를 맞아 이틀째 올랐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풍력발전 관련주인 유니슨(2.67%)이 장 초반 17.44% 상승, 52주 신고가(3300원)를 하루 만에 갈아치웠고, 동국S&C(0.70%)도 동반 상승했다.

다만, 웅진에너지(-2.54%)와 태웅(-4.01%)은 차익 실현 매물로 약세로 장을 마쳤고, 씨에스윈드는 보합 마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전날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 기념사를 통해 "원전 중심의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탈핵 시대로 가겠다"며 "준비 중인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7:24:09 수정시간 : 2017/06/20 17:2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