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네네치킨은 19일 aT센터에서 NNC푸드와 말레이시아 진출을 위한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레이몬드 웡(Raymond Wong) NNC 푸드 이사, 현철호 네네치킨 회장, 타킷소(Tatt Ghee Saw) NNC 푸드 대표. 사진=네네치킨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치킨프랜차이즈기업 네네치킨은 싱가포르, 호주, 홍콩에 이어 4번째 해외진출 국가로 말레이시아를 택하고 본격적인 동남아시아 공략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네네치킨은 19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NNC 푸드(NNC Food Industries Malaysia Sdn. Bhd)와 말레이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현철호 네네치킨 회장, 현광식 대표를 비롯한 네네치킨 임원진, 타기소(Tatt Ghee Saw) NNC 푸드 대표, 레이몬드 웡(Raymond Wong) 이사, 김달룡 aT 식품산업처 처장, 여인국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상근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네네치킨과 말레이시아 진출 파트너십을 맺은 NNC 푸드는 네네치킨 호주 파트너사인 ST 그룹이 말레이시아 진출을 위해 설립한 자회사다. 호주에서 성공적인 시장 안착 경험을 살려 말레이시아 전역에 매장을 설립하도록 협력 관계를 이어가게 됐다.

이번 계약을 통해 네네치킨은 11월경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프르에 1호점을 개설한다. 향후 30년간 말레이시아 전역에 체계적인 가맹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네네치킨은 국민 약 62%가 무슬림으로 이뤄진 말레이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 농식품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로부터 할랄인증을 획득하는 등 현지화를 바탕으로 매장을 확대할 방침이다.

현철호 네네치킨 회장은 “네네치킨의 호주 시장 안착에 큰 역할을 맡은 ST 그룹과 파트너십을 맺음으로써 안정적인 말레이시아 시장 공략이 가능할 것”이라며 “신뢰를 기반으로 한 상생관계로 함께 성장하도록 본사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네네치킨은 2012년 싱가포르에 첫 해외매장을 개설한 뒤 2017년 현재 싱가포르, 호주, 홍콩 3개국에서 21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6:44:41 수정시간 : 2017/06/20 16:4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