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미래에셋대우 CI. 사진=미래에셋대우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20일부터 닌텐도와 텐센트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주가연계증권(ELS)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이번에 판매하는 ‘제20891회 닌텐도-텐센트 원금 90% 부분지급 조기상환형 ELS’는 만기 1년 상품으로 조기상환평가일(3·6·9개월)에 모든 기초자산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102% 이상이면 연 11%의 수익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기상환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한 경우 만기평가일(12개월)에 두 기초자산(닌텐도·텐센트)의 만기평가가격이 모두 최초기준가격보다 상승했다면, 기초자산 상승률이 낮은 종목의 상승률 만큼을 수익으로 지급한다”며 “만기평가일에 두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만기 평가가격이 최초 기준가격보다 떨어졌다면 최대 10%까지 원금 손실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본 상품은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와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된 해외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지만 원화로 청약하고 원화로 만기상환을 받기 때문에 해외 통화 환전이 필요 없다”며 “또한 별도의 환헤지가 필요 없고 환율에 의한 수익 변동도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상품은 오는 23일 오후 1시 30분까지 최소 100만원부터 100만원 단위로 청약이 가능하다. 상품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미래에셋대우 전국 영업점과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1:59:07 수정시간 : 2017/06/20 12:45:2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