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9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재 '뱅크 오브 호프' 본사에서 윤웅원 KB국민카드 사장(왼쪽)과 케빈 김 '뱅크 오브 호프' 은행장이 '미국 내 공동 사업 추진 등을 위한 전략적 업무 제휴'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국민카드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KB국민카드가 차별화된 상품 노하우와 프로세싱 역량으로 무장된 ‘한국형 카드 비즈니스 모델’을 들고 미국 카드 시장 공략에 나선다.

KB국민카드는 19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재 ‘뱅크 오브 호프’ 본사에서 윤웅원 KB국민카드 사장과 케빈 김 ‘뱅크 오브 호프’ 은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미국 내 공동 사업 추진 등을 위한 전략적 업무 제휴’를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뱅크 오브 호프는 지난해 미국 1·2위 한인 은행인 ‘BBCN’과 ‘월셔은행’이 합병해 출범한 미국 내 최대 한인은행으로 아시아계 은행으로는 최초로 카드 발급 면허를 취득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제휴를 통해 양 사는 공동 투자 및 공동 사업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 추진, ‘뱅크 오브 호프’의 신용카드 사업 재정비 및 활성화 도모, 현지 영업망과 인프라를 활용한 금융사업 추진, 빅데이터 기반의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 다양한 공동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사의 전문화된 상품 개발 및 회원 모집과 심사, 마케팅·프로세싱 등의 카드 관련 역량을 바탕으로 ‘뱅크 오브 호프’에 최적화된 신용카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교민·장기체류 내국인·현지 고객을 대상으로 한 카드 사업을 함께 진행하는 등 전반적인 카드 사업을 대행하는 비즈니스 모델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번 제휴로 미국 최대 한인은행과 협력 관계를 구축하게 돼 효과적인 미국 카드 시장 진출은 물론 현지 신사업 추진과 KB금융그룹 계열사와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 신사업 발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당사가 가진 카드 비즈니스 역량과 미국 현지 파트너사가 가진 영업 인프라와 노하우를 결합해 미국에서의 카드 사업 활성화와 다양한 시장 발굴의 기회를 모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1:46:36 수정시간 : 2017/06/20 12:44:2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