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BNK경남은행은 사회취약계층 채무 부담 완화를 위해 소멸시효가 완성된 특수채권을 소각한다고 20일 밝혔다.

시효가 연장되지 않는 특수채권은 소득 또는 발견 재산이 없고 채무자 상황으로 보아 재력을 기대할 수 없는 채권이다.

또 차주별 원금 및 편입이자가 200만원 이하인 채권, 70세 이상 고령자 채권, 장애인 채권, 기초생활수급자 채권 등이 포함됐다.

서차석 여신관리부장은 “소멸시효 완성 특수채권 소각으로 지급정지·연체정보 등이 함께 해지된다”며 “이에 따라 해당 채무자는 정상적인 금융거래와 경제생활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은행은 지난 4월에도 두 달간 ‘특수채권 특별감면’을 실시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1:43:28 수정시간 : 2017/06/20 12:43:34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