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현대중공업 노동조합 집회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현대중공업의 노사 갈등이 분사된 3개 회사로 번지고 있다. 현대중공업 분사 3개사 노사가 ‘모기업(현대중공업) 단체협약 승계’를 두고 법정 싸움을 예고하고 있기 때문이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 노조의 상급노동단체인 금속노조는 3개 분사 업체를 상대로 현대중공업 단협 지위 보전을 위한 가처분신청을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4월 조선위기 극복과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조선과 해양 부문을 제외한 나머지 사업본부를 현대로보틱스,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등 3개사로 분사한 바 있다.

그동안 현대중공업 노조는 분사된 3개회사가 분사 전에 소속돼 있는 현대중공업의 단협을 그대로 계승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왔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들 회사를 상대로 새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요구하고, 지난달 17일 현대일렉트릭 상견례를 시작으로 협상에 돌입했다. 분사 업체가 현대중공업 노조와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다.

현대중공업 노조가 분사한 직원들도 동일한 조합원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규약을 만들면서, 노조가 3개 회사를 상대로 현대중공업 단협 승계를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그러나 3개 회사가 현대중공업과 사업 내용이나 경영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단협 승계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양측의 갈등이 심화되는 양상이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 노사 갈등이 분사된 3개사로 확산되고 있다. 현대중 노사는 지난해 5월 시작한 2016년 임단협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올해 임금협상까지 겹치는 등 극심한 갈등을 겪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1:41:53 수정시간 : 2017/06/20 12:4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