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현대저축은행 CI. 사진=현대저축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현대저축은행이 20일부터 최대 연 2.3~2.4%의 정기예금 특별판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저축은행 관계자는 “이번 정기예금 특별판매는 지난 16일 기준 기업금융부문 여신잔액 7000억원 돌파에 따른 것”이라며 “판매는 오늘부터 시작되며 판매한도는 300억원에 기간은 판매한도 소진 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상품가입 및 상담은 강남과 목동, 송파, 분당 등 당사 4개 영업점에서 가능하고, 인터넷뱅킹 및 스마트폰을 이용한 SB톡톡을 통해서도 정기예금 특별판매에 가입 할 수 있다”며 “이번 특판예금은 자금조달이 어려운 중소기업들에게 보다 원활한 자금공금에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영업점에서의 2.3% 특판금리도 좋은 금리지만, 인터넷뱅킹 및 SB톡톡을 통한 가입자에 대해 2.4% 특판금리를 적용하므로 고객의 입장에서는 인터넷뱅킹 및 SB톡톡을 이용하는 것이 보다 유리하다”며 “저금리시대에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는 고객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저축은행은 올해 3월말 기준 총자산 1조8028억원, BIS비율 15.78%, 1분기 순이익 110억원, 고정이하여신비율 2.91%의 우량저축은행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0:35:17 수정시간 : 2017/06/20 10:35:17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