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현대중공업이 울산 본사에 구축한 ‘LNG선 종합 실증설비’.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현대중공업이 환경규제 강화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LNG(액화천연가스)선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업계 최초로 울산 본사에 실물 규모의 ‘LNG선 종합 실증설비’를 구축하고, 고객들이 LNG선 핵심설비들의 성능과 안전성을 직접 검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맞춤형 영업 전략을 펼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5월 말에 세계 최대의 조선해양박람회인 ‘노르시핑’(Nor-Shipping)에서 해당 실증설비를 홍보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2년 25MW급 LNG 연료공급시스템 실증설비를 구축한데 이어, 2015년 85MW급 실증설비를 추가했다. 또 올해 LNG 재기화시스템 실증설비까지 갖춰 지금까지 모두 100억원을 들여 종합적인 LNG선 실증설비를 완성하게 됐다.

이 실증설비는 설계상의 성능과 실제 성능을 비교·검증하고 지속적인 운전을 통해 다양한 상황에서의 운전기록을 축적하며, 고객 신뢰 향상과 더불어 LNG 기술개발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현대중공업 측은 전했다.

LNG선을 위한 종합 실증설비를 갖춘 곳은 조선업계에서 현대중공업이 유일하다.

현대중공업은 이 실증설비를 통해 자체 개발한 LNG 연료공급시스템 ‘Hi-GAS’의 성능을 입증해, 실제 수주로도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9월 인도한 17만6000㎥급 고성능 LNG 운반선에 Hi-GAS를 장착했으며, 올해 3월에는 현대삼호중공업이 대형선박으로는 세계 최초로 LNG연료 추진 유조선을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현대중공업은 또한 올해 수주한 LNG-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 설비)에도 자체 개발한 LNG 재기화시스템인 ‘Hi-ReGAS’을 장착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친환경 연료인 LNG 관련 선박 기술이 주목을 받고 있다”며 “자체 개발한 LNG 연료공급시스템, 재기화시스템 등의 선도적인 기술로 LNG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7:11:55 수정시간 : 2017/06/19 17:1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