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무학이 주류를 수입·판매하는 자회사인 무학주류상사를 통해 미국 프리미엄 라거 맥주 ‘팹스트 블루리본’을 국내에 독점 수입 판매한다.

19일 무학에 다르면 팹스트 블루리본은 '팹스트 브루잉 컴퍼니'(Pabst Brewing Company)가 생산하는 미국 프리미엄 라거 맥주다. 엄선된 보리와 아메리칸, 유러피안 홉을 섞어 양조해 부드럽고 깔끔한 맛을 지닌 것이 특징이라고 무학은 설명했다. 이 맥주는 '블루리본'으로 디자인 된 패키지로 유명하다.

팹스트 블루리본은 미국 힙스터 문화를 대표하는 '문화 아이콘 맥주'다. 대중적인 문화에 편승을 거부하는 힙스터들이 그래피티, 타투, 바디페인팅, 패션 뿐만 아니라 'PBR&B'라는 새로운 음악 장르까지 탄생시켰는데, 이는 팹스트 블루리본의 약자 'PBR'과 'R&B'를 합친 합성어다.

팹스트 브루잉사는 1844년 미국 위스콘신 주 밀워키에 설립된 맥주 회사다. 처음 제품명은 '셀렉트'(Select)였지만 1882년에 실크 리본을 병에 걸기 시작하면서 블루리본으로 불리기 시작했고, 1895년에 블루리본이 제품의 공식 명칭이 됐다.

1889년부터 현재의 팹스트 브루잉사로 사명을 변경 했으며 1935년 맥주를 캔에 유통한 최초의 양조장 중 하나다. 현재 팹스트는 미국 내 맥주시장 점유율 3% 가량을 차지하며, 중국에서는 블루리본 브랜드로 연간 4조 1600억원 가량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출시하는 팹스트 블루리본은 알코올 도수가 4.7%이며 캔(473ml)과 병(355ml) 두 종류로 구성돼 있다. 이달 말부터 전국 대형할인매장과 편의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7:11:40 수정시간 : 2017/06/19 17:11:4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