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송종욱 광주은행 부행장(왼쪽 세번째)과 김주완 한국에너지공단 광주전남본부장(오른쪽 세번째) 등이 ‘E-Green 프로젝트’ 업무협약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광주은행과 한국에너지공단은 19일 송종욱 광주은행 수석부행장, 김주완 한국에너지공단 광주전남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E-Green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E-Green 프로젝트’는 광주은행과 한국에너지공단이 협력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한국에너지공단이 융자 지원하는 정책자금인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의 잠재 고객군을 선별하고 맞춤형 정보 및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은 에너지이용을 합리화하고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촉진하기 위해 에너지절약 시설 설치 및 온실가스 감축에 관한 사업에 저리의 융자금을 지원하는 정책자금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광주은행은 에너지관리공단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광주·전남 지역 내 에너지절약시설 투자를 위한 신규 수요자를 발굴해 지역 기업들에게 저금리 정책자금 지원을 통한 실질적인 금융비용 절감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광주은행 E-Green 프로젝트’를 통해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을 신청한 업체는 맞춤형 상담을 통해 융자신청을 수시 접수할 수 있으며, 추천시간 단축 등의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송종욱 광주은행 영업전략본부 부행장은 “빛가람 에너지밸리 등 지역 내 대규모 에너지산업단지 조성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어 지역 기업들의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협약으로 한국에너지공단과 협력체계를 공고히 해 지역 내 많은 중소기업들이 정책자금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7:08:20 수정시간 : 2017/06/19 17:08:2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