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권오준 포스코 회장.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포스코가 취약계층 청년 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인공지능(AI) 관련 교육을 무료로 실시한다.

포스코는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 포스코 인재창조원과 함께 ‘취업 준비생 대상 IoT·빅데이터·AI 인재양성 무료교육’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하고, 무료교육을 실시해 4차 산업혁명의 빠른 확산에 따른 차세대 인재양성과 함께 취약계층 청년취업을 전폭 지원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무료 교육은 세계적으로 AI와 빅데이터 분야에서 관련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포스텍 교수진이 교육과정을 개발해 강의하고, 포스코가 전반적인 비용 및 교육장비 등을 지원한다. 또한 포스코 교육전문법인인 포스코 인재창조원에서 취업 가이드교육도 추가 실시한다.

포스코가 이번 교육을 실시하게 된 것은 최근 4차 산업혁명의 빠른 확산으로 데이터 가공, 분석, 시각화 등의 분야별 전문기술 인력에 대한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IoT·빅데이터·AI 관련 지식을 확보하면 상대적으로 취업이 용이해, 최근 국가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청년 취업난 해소에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특히 포스텍이 보유하고 있는 우수한 연구 인프라와 교육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단기간 내에 일정 수준 이상의 전문성을 확보할 수 있어, IoT·빅데이터·AI 관련 취업 희망자와 산업체의 가교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는 이 교육과정을 기초와 심화과정으로 나눠, 기초과정은 총 8주간 ‘MOOC’(온라인 공개수업) 강좌로 개설해 취업준비생 뿐만 아니라 관련분야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교육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심화과정은 기초과정을 수료한 취업준비생 가운데 취업에 곤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연간 3~4차례에 걸쳐 총 100여명을 선발, 이론과 실기를 겸한 인재로 육성할 계획이다.

심화교육은 총 8주간 포항에서 집합교육으로 진행하고, 원거리 통학자를 위해 숙박도 무료로 제공키로 했다.

심화과정에는 취업가이드 교육을 포함시켜 자기소개서 쓰기, 면접 클리닉 등 구직에 필요한 지식을 전수하고 다양한 직업 및 직무에 대해 소개해 구직활동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했다.

포스코는 15일에 본 과정 입과, 과목, 모집요강 등에 대해 포스코 홈페이지와 포스텍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할 방침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4 18:21:54 수정시간 : 2017/06/14 18:21:54
AD
AD

오늘의 핫이슈